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중·러, 백신 개발 속도전에 미·유럽 '안전성' 강조

공유
0

[글로벌-이슈 24] 중·러, 백신 개발 속도전에 미·유럽 '안전성' 강조

트럼프 대통령 "대선 이전 개발 주장" vs 보건전문가 "절대 안돼"
중국 등이 주변국 원조를 이유로 ‘백신 외교전’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 나와

center
시진핑(오른쪽 두 번째)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의 중국 군사의학연구원을 방문해 연구진과 얘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이어지면서 또다시 ‘안전성’과 ‘속도전’ 충돌이 펼쳐지고 있다.

보건당국이나 세계보건기구(WHO)는 안전성에 보다 강조점을 두고 있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속도전에 필사적으로 나서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각국 외신에 따르면 현재 보건 및 의학 전문가들은 중국과 러시아의 거침없는 백신 개발과 접종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그동안 미국 정치권을 중심으로 중국 등이 주변국 원조를 이유로 ‘백신 외교전’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현재는 이런 우려와 전망이 현실 상황이 됐다는 것이다.

앞서 26일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이 중국에서 국영회사 임직원과 공무원, 제약회사 임직원들이 3상 임상시험 중인 백신을 접종했다는 보도에 의료 전문가들은 우려를 쏟아냈다.

중국 보건당국이 3상 시험이 완료되지도,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반인을 상대로 백신을 투여하고 있다는 우려이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백신 투여는 추후 각종 부작용을 야기하고, 더 많은 코로나19 환자를 양산시킬 수 있다고 외신은 지적하고 있다.

러시아와 중국에 대한 우려에 못지 않게 미국 백신 전문가들은 백신 개발에 조급증을 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서도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11월 3일 대선 이전에 백신 개발을 완료해 성과를 보이려는 트럼프 대통령이 제약사들을 압박해 안전에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우려이다.

미국 정부의 고위층 보건관료들도 대선 이전이 백신 개발이 완료되기는 힘들다는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과 스티븐 한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24일 미 연방의회 상원 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백신 승인까지는 제약회사들이 넘어야 할 과정이 많다고도 했다.

문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각국 정부 지도자들이 백신 긴급사용 허가에 속도를 높일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감염증 확산 방지와 경제 불황 방지를 위해서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릴 여지도 있다.

하지만 유럽과 미국 언론들은 백신의 개발도 중요하지만,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백신은 차후 더 많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