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분기 스팸신고 566만건…주식·투자 유형 24% 차지

공유
0

3분기 스팸신고 566만건…주식·투자 유형 24% 차지

center
올해 3분기 스팸 통계[자료=후후앤컴퍼니]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앱) ‘후후’ 운영사인 후후앤컴퍼니는 3분기 접수된 스팸 신고가 총 566만2056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만7938건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후후에 따르면 후후 앱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신고한 스팸 유형은 ‘주식·투자’로 전체 신고 건수 24%(136만6917건)을 차지했다. 이어 ‘대출권유’ 유형이 135만 여건, ‘불법게임·도박’이 134만 여건으로 각각 2위와 3위로 집계됐다. 이들 상위 3개 유형의 스팸이 전체 신고 건수의 약 72%를 차지했다.

신고 접수된 전화번호 중 ‘010’ 국번의 이동전화 번호 비중은 전체의 53%로 전년 동기 대비 7%포인트() 가량 증가했다. 스팸 메시지가 010 국번으로 수신되는 경우 인터넷 전화 국번(070)이나 일반전화 국번(02 등)보다 경계심이 줄어드는 경우가 있어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후후는 올 추석 연휴 기간에는 지난해에 비해 24% 가량 증가한 200만3800여건의 위험 전화가 신고될 것으로 예측했다. 스미싱 신고 건수는 약 2만건 증가한 4만1802건으로 예상했다.

스미싱 피해 예방의 첫 단계로는 확인되지 않은 문자 메시지 속 인터넷 URL 주소를 클릭하지 않는 것이 꼽힌다. 알 수 없는 출처의 앱이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의 보안 설정을 강화하는 것도 스미싱 피해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택배 조회, 명절 인사,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예매권 증정 등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 URL 주소는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