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重그룹, 산학연 9개 업체·기관과 함께 AI 미래 그린다

공유
0

현대重그룹, 산학연 9개 업체·기관과 함께 AI 미래 그린다

지능형 서비스로봇 개발, 고도화 진행... 이르면 연말 성과 도출
“4차 산업혁명에 발빠른 대처로 ‘디지털 혁신’ 선도하는 기업 될 것”

center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난 25일 오후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KT등 AI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AI 원팀 서밋(SUMMIT) 2020'행사를 주최하고 있다. (왼쪽부터)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박상규 ETRI 부원장,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 구현모 KT 대표,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박인구 동원그룹 부회장, 권봉석 LG전자 사장,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등이 이날 행사에 참가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조업 대표기업 현대중공업그룹이 대한민국 인공지능(AI) 미래를 그리는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5일 오후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열린 ‘AI 원팀 서밋(SUMMIT) 2020'행사를 KT, LG전자, LG유플러스,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KAIST, 한양대학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AI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주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을 비롯한 총 9곳의 산학연은 올해 2월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위해 AI 원팀을 출범했으며 현재 이 팀이 모여 AI 공동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날 행사에서 ‘AI원팀 사무국’의 성과 발표, AI 원팀 참여 기관들의 출범 이후 진행 상황 공유 등 AI 원팀의 중점 추진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은 AI를 활용한 로봇 과제를 담당하고 있다. AI 원팀 참여기관과 공동개발 중에 있으며 지능형 서비스로봇 개발과 고도화에 집중해 이르면 올해 말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호텔, 레스토랑 등 각종 편의시설에서 사용될 수 있는 AI 기술을 접목한 로봇을 개발해 기존 산업용 로봇 분야에 이어 서비스 로봇 분야로 사업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이외에도 조선업 현장에서 안전요원들이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으로 작동하는 360도 웨어러블 넥밴드를 활용하는 등 안전 강화 조치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웨어러블 넥밴드는 통합관제센터 담당자가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응급상황을 신속하게 조치하고 병원까지 안전하게 이송시킬 수 있도록 현장을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KT는 AI 스피커 '기가지니'를 출시 3년여 만에 가입자 250만 이상을 확보하고 이제 가정을 넘어 아파트, 호텔, 자동차 등으로 AI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한국투자증권은 고도의 전문성과 높은 기술 난이도를 요하는 금융업무에 AI를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며 동원그룹도 향후 고객 맞춤형 신제품 개발, 스마트팩토리 기반 식품 제조공정, 물류 혁신 등에 AI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학연이 모여 미래 기술 AI를 공동연구개발하고 있는 만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4차 산업혁명 대비해 발빠른 대처와 긴밀한 협력으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25일) 행사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을 비롯해, 구현모 KT 대표, 권봉석 LG전자 사장,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박인구 동원그룹 부회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박상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부원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