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교육청, 서울시·25개 자치구와 협력해 '도담도담마을학교' 운영

공유
0

서울시교육청, 서울시·25개 자치구와 협력해 '도담도담마을학교' 운영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온 마을이 학교가 되는 프로젝트

center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는 서울 25개 자치구와 손잡고 돌봄 사각지대 해소와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온 마을이 학교가 되는 ‘도담도담마을학교’를 운영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는 서울 25개 자치구와 손잡고 돌봄 사각지대 해소와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온 마을이 학교가 되는 ‘도담도담마을학교’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담도담마을학교'는 구청 등 유관기관과 마을 주민이 운영하는 마을 곳곳의 배움터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온 마을이 학교가 되는 프로젝트이다.

이들 기관은 학교를 중심으로 하는 공교육 기관의 보살핌에서 벗어난 돌봄 사각 지대 아이들의 틈새 돌봄과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한 것이다.

'마을학교'는 원격학습 지원형, 방과후활동 지원형, 마을선생님 멘토링형 3가지 모델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원격학습지원형은 돌봄교실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와 학교 주변 마을공간에 마을학교를 열어 원격 학습을 지원한다. 학교 내 공간이 있을 경우에는 학교 내에 마을학교를 개설하고, 학교 내 공간이 없을 경우에는 학교 인근 마을배움터에 마을학교를 열어, 원격학습과 기초학력 향상을 돕는다.

방과후활동 지원형은 마을공방과 아파트 커뮤니티실, 지역아동센터 등을 통해, 온라인 원격학습 지원 및 다양한 방과후활동을 지원한다.

마을선생님 멘토링형은 학생과 마을 어른이 친구 맺기를 통해 정서 심리 및 학습을 지원한다. 기초학력 도움과 원격학습 지원, 심리 정서 상담활동, 북멘토 활동 등을 마을단체 및 주민 참여로 비대면 방식으로 운영한다.

마을학교는 한 아이도 빠짐없는 성장 지원을 위해 10월부터 코로나 극복 때까지 지속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학교 수요 조사를 통해 운영되며, 희망하는 가정에서는 학교 안내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

시교육청과 서울시, 25개 자치구는 올해 뿐만 아니라, 2021년에도 서울형혁신교육지구 사업 등을 통해 틈새없는 돌봄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마을학교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마을교육단체가 정성을 다해 준비한 온라인 콘텐츠 100개를 제공해 교실과 가정에서 다양한 교육활동을 돕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학교와 마을,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25개 자치구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어린이·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마을학교 사업 성공을 적극 돕겠다"며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위기 학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서울시교육청, 서울시, 자치구와의 적극적 소통과 협력에도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