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 태양광사업 비리 문재인 정부 들어 급증

공유
0

한전 태양광사업 비리 문재인 정부 들어 급증

center


한국전력공사의 태양광 사업 비리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이 27일 한전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1월까지 태양광 사업과 관련, 징계받은 한전 직원은 91명이었다.

2017년 2명, 2018년 44명, 2019년 44명, 올해 1월 1명으로 집계됐다.

2015년에는 아예 없었고, 2016년에는 2명이었는데 이같이 크게 늘었다.

징계 사유는 복수 사유를 포함, 자기사업 영위 66명, 부당연계처리 23명, 금품향응수수 9명, 공사비 면탈 5명 등이다.

이 같은 징계 사유로 견책 53명, 감봉 15명, 정직 14명, 해임 9명 등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본격적으로 태양광 사업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징계가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