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자국민에게 검증 안 된 코로나 백신 대거 접종"

공유
0

"중국, 자국민에게 검증 안 된 코로나 백신 대거 접종"

center
24일 중국 제약회사 시노백의 베이징 공장에서 한 직원이 코로나19 광고판 앞에 서 있다. AP/뉴시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6일(현지시간) 중국이 검증되지 않은 코로나19 백신을 자국민에게 대대적으로 투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임상시험과 별개로 광범위하게 중국 제약회사의 백신후보 물질 3가지를 주사하고 있다.

제약회사 직원, 공무원 등이 우선적으로 3상 임상을 마치지도 않은 후보 물질을 접종받았다고 했다.

교사, 위험 지역 여행자 등 평범한 사람도 백신을 맞을 예정이라고 NYT는 전했다.

중국의 이 같은 자신감은 전 세계 보건 전문가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

3상 임상을 건너뛰고 세계 최초로 백신을 승인해버린 러시아도 일반에게 대대적으로 백신을 투여하지는 않았다.

중국 3개사의 후보물질은 다른 나라에서 3상 임상 중이다.

임상 참가자들은 면밀한 감시와 추적을 받는다.

중국이 자국 내에서 주사를 맞은 사람에게도 이 같은 조치를 하고 있는지는 불분명하다.

중국 백신 제조회사와 국영 기업 직원들의 경우 자발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낄 수 있다.

회사들은 백신을 투여받은 직원들에게 비밀유지 협약에 서명하라고 요청했다.

중국에서 이처럼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는 파악할 수 없으며 규모가 매우 클 것으로만 추정됐다.

백신을 맞은 사람이 더 이상 코로나19 예방책이 필요 없다고 자신한 사례도 있다.

지난 22일 천더밍 전 중국 상무부장은 베이징에서 열린 무역 포럼에서 시노팜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NYT 기자에게 "가끔 외국으로 나가기 때문에 백신 접종을 신청했다. 당신도 맞고 싶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WHO 대변인은 이날 중국은 국내 긴급 사용 허가를 내린 것이며, 이는 개별 국가 재량이라 WHO의 승인이 필요없는 절차라고 강조했다.

한편 NYT에 따르면 불법 백신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2017년 프랑스 제약회사 사노피가 개발한 뎅기열 백신 '뎅그박시아'는 사망 등 심각한 부작용으로 사용이 중단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