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ITC, LG화학-SK이노 배터리 최종 판결 3주 연기

공유
1

美 ITC, LG화학-SK이노 배터리 최종 판결 3주 연기

판결일 연기 이유나 배경은 공개 안돼

center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자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와 관련된 미국 ITC의 최종 판결일이 연기됐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를 둘러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최종 판결 결정일이 26일로 연기됐다.

ITC는 25일(현지 시간) 10월 5일로 예정됐던 선고 일정을 10월 26일로 연기한다고 공지했다. ITC는 이날 위원회의 투표를 거쳐 최종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판결일을 연기한 이유나 배경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최종 판결 연기 이유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TC는 지난 2월 양사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SK이노베이션에 '조기패소 판결(Default Judgment)'을 내렸다. SK이노베이션은 이에 이의신청을 제기했고, ITC가 이를 받아들여 조기패소 결정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하고 있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