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수원, 칠레 태양광 사업으로 남미시장 첫 진출...내년 상용화

공유
1

한수원, 칠레 태양광 사업으로 남미시장 첫 진출...내년 상용화

KIND·에스에너지·한양전공과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투자 위한 주주협약 체결

center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정재훈 사장(왼쪽 3번째)이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허경구 사장(왼쪽 1번째), 한양전공 양규현 회장(왼쪽 2번째), 에스에너지 홍성민 회장(왼쪽 4번째)와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을 통해 한수원 최초로 남미시장에 진출한다.

한수원은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에스에너지, 한양전공과 함께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칠레 수도 산티아고 인근 과달루페와 마리아핀토 등 2곳에 각각 6.6메가와트(㎿)와 6.4㎿씩 총 용량 13㎿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해 25년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한수원은 올해 안에 착공, 내년 준공과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수원이 남미지역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수원에 따르면 칠레는 소규모 발전사업자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 매력적인 투자국으로 손꼽힌다.

특히 이 사업은 청정개발체제(CDM) 적용 시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해 추가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청정개발체제는 교토의정서에 따라 온실가스를 의무적으로 줄여야 하는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 투자해 얻은 온실가스 감축분을 팔거나 감축목표 실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한수원은 남미 신재생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사업개발을 주도해 왔으며, 건설과 공정관리뿐 아니라 향후 사업관리와 발전소 운영에도 참여한다.

또한 한수원은 지난 5월 체결한 칠레태양광사업 동반진출협약을 기반으로 후속사업을 확보하는 등 국내 중소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신재생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은 국산 기자재를 제작·수출하는 중소기업과의 공동 해외시장 진출사업"이라며 "한수원형 그린뉴딜 정책 추진 선도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해외 신재생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함으로써 종합에너지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