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낙연 "피살 공무원 사건, 남북 공동조사 필요"

공유
0

이낙연 "피살 공무원 사건, 남북 공동조사 필요"

center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6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살해된 사건과 관련, 남북 공동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뉴스라인에 출연, "(남북이) 시신의 수습, 사건에 대한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공동조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아직 (정부와) 상의하진 못했지만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시신의 수습, 공동조사 등의 진척을 추구하려면 대화가 불가피하다"고 예상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가 북한 눈치를 보느라 발표 시간을 끈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굉장히 예민한 분"이라며 "일부러 늦추거나 그랬을 리는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으면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막을 필요가 없다'고 한 데 대해서는 "방역에 해를 끼칠 가능성이 충분히 있고 원천적으로 막겠다는 경찰 입장이 옳다"고 주장했다.

갤럽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호감도가 2년 만에 최저를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여론조사 결과를) 못 들었다"며 "여러 일이 있었으니 영향을 줬을 것 같다"고 했다.

'공정경제 3법'과 관련, "위기이기 때문에 개혁하기 곤란하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오히려 위기에 개혁하는 경우가 많다"며 "경제계가 일단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을 받아들여 주시되 심의과정에서 우려는 충분히 듣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