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공사, 국내 1호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 지원사업 주도...2022년 상용화

공유
1

가스공사, 국내 1호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 지원사업 주도...2022년 상용화

가스공사 컨소시엄, LNG 벙커링선 건조 지원 사업자로 낙점
2022년 하반기 도입...LNG 추진선 건조 활성화 효과 기대

center
한국가스공사가 지원해 건조될 예정인 LNG 벙커링 전용선 가상도.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최초의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 지원사업을 주도하게 됐다.

25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가스공사 컨소시엄은 지난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LNG 벙커링 선박건조 지원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앞서 지난 6월 산업부는 LNG 벙커링 안정 공급을 통한 LNG 추진선 건조 활성화를 위해 국고보조금 150억 원을 지원하는 'LNG 벙커링 선박건조 지원사업'을 공고했다.

이에 가스공사는 부산항만공사, 포스코인터내셔널, 에쓰-오일, 대우로지스틱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이번 사업에 응모해 사업 수행기관으로 낙점됐다.

이 사업은 국내 최초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를 지원하는 정부 역점 프로젝트로, 사업 초기 수요 부족에 따른 경제성 문제 등을 해결함으로써 국내 LNG 벙커링과 조선산업 활성화에 핵심역할을 하게 된다.
사업 규모는 총 498억 원(국비 150억 원·민자 348억 원)으로 2022년 말까지 화물창 규모 7500㎥ 이상인 LNG 벙커링 전용선 1척 건조를 지원한다.

LNG 벙커링은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에 LNG를 주입하는 것을 말한다. 국제사회의 해상 오염물질 배출규제 강화로 기존 벙커C유 대신 LNG 추진 선박이 증가하고 있어 LNG 벙커링은 성장 잠재력이 큰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선박 연료용 LNG 공급설비를 탑재한 아시아 최초 LNG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JEJU LNG 2호'가 통영과 제주를 오가고 있으나, LNG 벙커링을 주목적으로 하는 선박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건조된다.

2022년 하반기부터 LNG 벙커링 전용선이 도입되면 국내 관련 산업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내에서 대형 LNG 추진선(철광석 운반선) 4척이 건조되고 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LNG 벙커링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연료 공급 불안정 우려 불식은 물론 LNG 추진선 건조 확대 유인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LNG 추진선 발주 증가는 현재 침체 국면에 있는 국내 조선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어 재도약의 발판도 마련되며, 안정적인 LNG 벙커링 공급이 가능해지면 국내 항구에 기항하는 LNG 추진 선박이 늘어나 국제적인 항만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올해 LNG 벙커링 합작회사를 설립해 2030년까지 전국 항만에 LNG 벙커링 136만 톤 공급과 매출 약 1조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최근 강화된 세계 해양환경 규제에 선제 대응하고 조선·해운 강국인 우리나라에서 LNG가 선박 수송용 연료로 정착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