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오리온, 초코파이 앞세워 러시아 비스킷 시장 점유율 ↑

공유
0

[글로벌-Biz 24] 오리온, 초코파이 앞세워 러시아 비스킷 시장 점유율 ↑

2019년 시장 점유율 8%에서 올해 10%로

center
오리온의 대표 상품인 초코파이. 사진=오리온
오리온이 러시아에서 고속 성장하고 있다.

해외 매체 VC러시아는 오리온의 오리온 인터내셔널 유로가 올해 러시아 비스킷 시장에서 2% 성장하면서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여가고 있다고 2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오리온 인터내셔널 유로는 오리온의 러시아 법인이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의 비스킷 시장 점유율은 2019년(1~3월) ▲몬델리즈 21% ▲오리온 8% ▲켈로그 8% 등이다. 2020년 같은 기간 데이터를 살펴보면 ▲몬델리즈 22% ▲오리온은 10% ▲켈로그 7% 등으로 오리온의 성장세가 돋보인다.

오리온은 초코파이를 중심으로 러시아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초코파이는 2016년 연간 판매량 6억 개를 돌파하면서 연평균 매출 20% 성장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최근에는 생산 즉시 전량 판매되고 있으며, 중간 상인들은 제품을 구하기만 하면 빛의 속도로 팔리는 초코파이를 현금과 동일하게 인식할 정도라고 알려졌다. 오리온 올해 상반기 러시아에서 매출액은 26.5%, 영업이익은 105.4% 성장했다.

이에 오리온은 최근 러시아 트베리 크립쪼바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신공장을 짓기 시작했다. 초코파이, 비스킷류 6개 라인과 스낵 2개 라인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초코파이의 인기 비결은 러시아 소비자들 인식에 맛과 품질이 보증되는 브랜드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면서 "초코파이는 특유의 달콤함과 부드러운 식감으로 단 것을 즐기고 차를 많이 마시는 러시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