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의힘, "국군의 날 기념사 유감 표명 한마디 없어"

공유
0

국민의힘, "국군의 날 기념사 유감 표명 한마디 없어"

center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국민의힘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군의 날 기념사와 관련, "규탄과 강한 항의는커녕 그 흔한 유감표명 한마디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께 약속드린다는 대통령의 말이 진정성 없는 공허한 수사로 들리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켈로부대'를 이야기하기 전에 그들이 침투했던 인천의 연평도 앞바다에서 일어난 참혹한 북한의 만행을 생각해보라. 멀고 먼 '아델만의 여명작전'을 이야기하기 전에 당장 대한민국 코앞 해상에서 잔혹하게 스러진 40대 가장의 비극은 떠오르지 않았던 거냐"고 성토했다.

또 "대통령은 바다를 표류하던 공무원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그 6시간 동안 무엇을 했나. 단 한번 구출명령을 내린 적이 있나" 물었다.

김 대변인은 "그 시각 자신을 구조해 줄 유일한 조국 대한민국을 절박하게 떠올렸을 국민을 지키기 위해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은 어떤 조치를 했나. 대체 대한민국 대통령은 지금 어디에 계신가"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