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 국제유가 흔들 FDA 코로나백신 승인기준 변경+ 나스닥 기술주+ 테슬라 배터리

공유
2

뉴욕증시 · 국제유가 흔들 FDA 코로나백신 승인기준 변경+ 나스닥 기술주+ 테슬라 배터리

애플과 테슬라, 니콜라, 구글, 페이스북, 넷플릭스 기술주+ 아스트라 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제약바이오 관련주

center
미국 뉴욕증시 사진= 뉴시스
미국 FDA가 코로나 백신 허가 기준을 대폭 높일 것이라는 보다가 나오면서 미국 뉴욕증시에서 제약바이오주가 미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테슬라의 배터리 데이와 니콜라의 사기극 소등 그리고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를 둘러싼 허가기준 논쟁이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를 좌우하는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이 같은 변수들은 비단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지수와 나스닥 지수 뿐 만 아니라 국제유가, 코스피·코스닥, 환율 등도 예측 불허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애플과 테슬라, 니콜라, 구글, 페이스북, 넷플릭스 등 기술주들이 일주일 이상 널뛰기를 하고 있다.

제약바이오 코로나 백신 관련주도 한치 앞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백신과 코로나치료제를 곧 접종 가능한 형태로 출시하겠다고 밝히면서 미국 뉴욕증시는 물론 국제유가, 코스피·코스닥, 환율 등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 미국 뉴욕증시 일각에서는 코로나 백신 10월 출시설이 나돌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으로 확인이 되지는 않고 있다. 이 같은 트럼프의 코로나 발언이 나오면서 뉴욕증시에서는 제약·바이오 관련주 들이 한때 들썩 거리기도 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그리고 노바백스 ·아스트라 제네카와 그와 직,간접으로 연관이 있는 제약·바이오 종목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 증시 코스피와 코스닥에서는 자사주파동을 일으킨 신풍제약과 아스트라 제네카와 CMO 계약을 맺고 있는 SK케미칼의 자회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등이 이슈가 되고 있다. 아스트라 제네카는 최근 SK케미칼 자회사인 바이오사이언스 이외에 삼성바이오와도 CMO 계약을 맺었다.

<한국증권거래소 코스피 코스닥 상장 제약바이오 리스트>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SK 케미칼 SK 디스커버리 셀트리온 녹십자, 보령제약, LG화학, 씨젠, 알테오젠, 셀트리온제약 , 알리코제약, 한멕아이씨에스, 부광약품 JW생명과학 일양약품 옵티팜 대웅제약 엘앤케이바이오, 이연제약, 카이노스메드 이수앱지스 JW중외제약 일동제약 애니젠 유틸렉스 나이벡 유앤아이, 종근당바이오 파미셀 메디톡스,한국유니온제약 오스코텍 , 바이오솔루션, 유나이티드제약, 제일약품 동국제약 ,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루트로닉 유유제약 .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종근당 에스텍파마 한독 제약, 로고스바이오, 테고사이언스 파멥신, 국비엔씨 , 제테마 앱클론 빅텍 신풍제약

뉴욕증시에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승인에 필요한 기준을 강화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대선 전에 백신이 나오게 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FDA가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승인 기준을 대폭 강화한 새로운 지침을 곧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FDA는 새 지침에서 임상시험 3상 참가자들이 두 번째 백신을 맞은 후 최소 두 달 동안 상태를 추적하도록 요구한다는 내용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 이다.
23일 아시아증시는 등락이 엇갈렸다. 일본과 대만증시는 소폭 하락한 반면 중국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일본 증시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225지수는 13.81포인트(0.06%) 하락한 23,346.49로 마감했다. 토픽스지수는 2.17포인트(0.13%) 내린 1,644.25로 마쳤다. 일본 증시는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스가 요시히데 신임 총리와 회동한 사실을 주목했다. 이날 발표된 일본의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전달보다 다소폭 높은 47.3으로 집계됐다.달러-엔 환율은 1050엔 성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중국증시에서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 대비 5.41포인트(0.17%) 오른 3,279.71에 거래를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는 18.03포인트(0.83%) 상승한 2,202.18에 마감했다.중국 인민은행은 7일물과 14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을 각각 1천억위안씩 매입해 시중에 유동성을 투입했다. 홍콩증시에서 항셍지수는 25.66포인트(0.11%) 상승한 23,742.51에 마쳤다. 홍콩 H주는 18.03포인트(0.19%) 떨어진 9,558.78에 마감했다.

코스피는 23일 0.03% 오른 2,333.24에 마쳤다. 삼성전자[005930](0.69%), SK하이닉스[000660](2.83%), 네이버[035420](4.22%), 카카오[035720](3.54%) 등이 올랐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3.56%), LG화학[051910](-1.41%), 셀트리온[068270](-0.75%), 삼성SDI[006400](-2.24%), LG생활건강[051900](-1.22%) 등은 내렸다. 현대차[005380]는 보합이다.

코스닥지수는 0.73포인트(0.09%) 오른 843.45로 마감했다. 제넥신[095700](1.14%), CJ ENM[035760](2.26%) 등이 오르고 카카오게임즈[293490]는 보합 마감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66%), 씨젠[096530](-0.59%), 에이치엘비[028300](-4.71%), 알테오젠[196170](-3.07%), 셀트리온제약[068760](-0.27%), 케이엠더블유[032500](-0.91%), 에코프로비엠(-4.98%) 등은 내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0.6원 내린 1,164.4원에 마감했다.

미국 뉴욕증시에서의 기술주 반등 등에 힘입어 네이버[035420]와 카카오[035720]가 동반 상승 마감했다. 네이버는 4.22%(1만2천원) 오른 29만6천500원에 마쳤다. 네이버는 이날 3.56% 하락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46조6천억원)를 밀어내고 시총 순위 3위 자리를 찾았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반값 배터리와 완전 자율주행차 플랜을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행사에서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가 더 강력하고 오래 가며 가격은 절반 수준일 것이라면서 새 원통형 배터리 셀 '4680'에 대해 소개했다. 새 배터리 셀은 용량은 5배, 출력은 6배, 주행거리는 16% 더 길며, 약 3년이 지나야 대량생산 된다. '4680'은 현재 LG화학이 테슬라에 공급하는 '2170'에 비해 지름이 두 배 이상으로 크다. '4680'의 앞 두자리 숫자는 지름을 뜻한다. 머스크는 또 "네바다 기가팩토리에서 배터리 셀을 재활용해 비용을 줄일 것"이라며 "자동화된 공장 몇 군데서 자체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3일 아침에 마감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40.48포인트(0.52%) 상승한 27,288.18에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4.51포인트(1.05%) 오른 3,315.57에, 기술주의 나스닥 지수는 184.84포인트(1.71%) 상승한 10,963.64에 마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31% 하락한 26.86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 IPO 일정이 확정됐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6년 설립돼 2017년 7월 출범했다. 출범 1개월만에 계좌개설 고객수가 300만명을 돌파했고 출범 2년만인 2019년 7월 11일 1000만명의 고객을 기록했다. 지난 8월말 현재 고객수는 1294만명이다. 수신 잔액은 22조3159억원, 여신 잔액은 18조3257억원이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