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야, 추경 합의…통신비 지원 줄이고 중학생 지원

공유
0

여야, 추경 합의…통신비 지원 줄이고 중학생 지원

center
사진=픽사베이


여야는 22일 7조8000억 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통신비 2만 원 지원 범위를 축소하고, 야당이 요구한 아동특별돌봄비 지원 범위 확대도 반영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양당 박홍근·추경호 예결위 간사는 이날 국회에서 4차 추경 관련 합의 결과를 발표했다.
통신비 2만 원 지원 범위는 당초 만 13세 이상 국민에서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축소했다.

중학교 학령기 아동(만13~15세) 비대면 학습지원금 15만 원 지급도 합의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서는 전 국민의 20%, 1037만 명에 대한 백신 물량 확보용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다.

또 독감 예방접종과 관련해 의료급여 수급권자 70만 명, 장애인연금·수당 수급자 35만 명 등 취약계층 105만 명 대상 접종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다.

당초 지원에서 제외됐던 소득감소 법인택시 운전자 지원 예산을 증액하고, 집합금지업종인 유흥주점·콜라텍 등 유흥업소에도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밖에 의료인력 상담·치유 및 교육훈련 비용, 사각지대 위기아동 보호를 위한 예산도 추경안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