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하루 평균 38명 자살…여전히 OECD 최고

공유
0

작년 하루 평균 38명 자살…여전히 OECD 최고

center
자료=통계청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은 하루 평균 38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의 '2019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 사망자 수는 1만3799명으로 하루 평균 37.8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자살률은 26.9명으로 2년 연속 높아졌다.

10∼30대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이었다.

특히 10대 사망자의 37.5%, 20대는 51%, 30대는 39%가 자살로 사망했다.

40대 이후 모든 연령대에서는 암이 사망원인 1위를 차지했다.

성별 자살률은 남성이 38명으로 여성의 15.8명보다 훨씬 높았다.

우리나라의 작년 연령표준화자살률(OECD 표준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은 24.6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를 기록했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 자살률 11.3명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자살(고의적 자해)은 지난해 암·심장질환·폐렴·뇌혈관질환에 이어 사망원인 5위를 차지했다.

한편 지난해 알코올 관련 사망률은 9.1명으로 전년 대비 4.5% 낮아졌지만 여전히 하루 평균 12.9명이 알코올로 목숨을 잃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 관련 사망률은 남성이 15.8명으로 여성 2.5명의 6.4배에 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