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전자산 선호 현상에 2분기 예금자보호예금 2400조 원 돌파

공유
0

안전자산 선호 현상에 2분기 예금자보호예금 2400조 원 돌파

center
부보예금 추이. 자료=예금보험공사
부보예금(예금자 보호를 받는 예금)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대기성 자금 증가와 안전자산 선호 현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금융권 전체 부보예금 잔액은 2419조5000억 원이었다. 이는 3개월 전보다 3.4%(80조5000억 원) 늘어난 규모다.

부보예금의 전분기 말 대비 증가율은 작년 2분기에 1.1%, 3분기에 1.3%에 그쳤으나 4분기 3.1%로 높아졌다. 이어 올해 1분기 3.9%, 2분기 3.4%로 3%대 증가율을 이어가고 있다.

업무권역별로 살펴보면 은행과 저축은행은 대기성 자금과 저축성 예금이 증가해 부보예금이 불어났다.

올해 6월 말 기준 은행 부보예금은 1477조2000억 원으로 3개월 전보다 4.5%(63조7000억 원) 뛰었다.

요구불예금(244조 원)은 9.6%(21조4000억 원), 저축성예금(1106조6000억 원)은 3.2%(34조1000억 원), 외화예수금(94조2000억 원)은 10.0% 각각 늘었다.

예보는 "안전자산인 달러의 수요가 높아지고 기업들이 외화 유동성 확보에 나서면서 외화예수금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6월 말 기준 저축은행 부보예금은 66조 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6.4%(4조원) 급증했다. 작년에 전분기 말 대비 증가율이 평균 1.5%에 그쳤던 것과 대조된다.

저축은행 예금 가운데 보호되지 않는 5000만 원 순초과예금은 8조2600억 원으로 3월 말보다 6.8% 늘었다.

보험사 부보예금인 책임준비금은 820조8000억 원으로 3개월 전보다 1.0%(8조1000억 원) 늘어났다.

예보는 "국내 보험시장 성장이 정체되고 경기 침체로 보험계약 해지가 증가하는 등 영향으로 보험사 부보예금 증가율이 계속해서 둔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금융투자사 부보예금은 53조8000억 원으로 3개월 전보다 9.1%(4조5000억 원) 뛰었다. 올해 3월 말에 전분기 말보다 55.6% 급증한 데 이어 또다시 큰 폭으로 늘어났다.

저금리 추세에 주식 등 금융상품 투자가 활성화하면서 부보예금이 빠르게 증가했다고 예보는 진단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