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덜 내렸다

공유
0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덜 내렸다

center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은행들이 담보가 확실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덜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주담대 금리와 신용대출 금리와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한국은행 등에서 취합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신규취급액 기준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의 격차는 0.47%포인트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7월에는 신용대출 금리가 1.32%포인트 높았는데 1년 만에 이같이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이 기간 동안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0.5%까지 인하했고 신용대출 금리는 이를 반영, 3.96%에서 2.92%로 1%포인트 넘게 떨어졌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64%에서 2.45%로 0.19%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다.

은행들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신용대출 금리만큼 떨어지지 않은 이유로 장기로 자금을 조달할 때와 단기로 조달할 때 드는 비용이 다르다는 점 등을 지적하고 있다.

AAA급 은행채 6개월물 금리의 경우 작년 7월말 1.449%에서 올해 7월말 0.621%로 내렸지만, 5년물은 1.486%에서 1.278%로 소폭 하락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은행 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작년 7월 신규 취급액 기준 1.68%에서 지난 7월 사상 최저 수준인 0.81%로 낮아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