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지속 위험지역은 '서울 강남'

공유
0

코로나 지속 위험지역은 '서울 강남'

center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수도권에서도 코로나19 유행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는 지역으로 서울 강남을 꼽았다.
정 본부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방역을 집중해야 할 지역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본부장은 "서울·경기지역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의 유행이 계속 진행 중이고 수도권이라 하더라도 시·군·구별 환자 발생 양상이 다르다"며 "최근 환자 발생이 많고 또 집단 발생이 많이 일어나는 일부 지자체를 중심으로 방역 역량, 특히 검사나 역학조사·접촉자 조사 역량을 늘리는 것이 필요한 일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강남의 경우 오피스텔이 많아 방문판매, 다단계, 투자설명회가 상당수 있어 집단 발병에서 많이 보고되고 있다"면서 "콜센터 내지는 전화를 이용한 상담업무를 하는 업체들도 상당수 강남에 많이 있다 보니 유행이 계속 보고되고 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