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뉴딜 공기업] 한전, 대규모 해상풍력·태양광 개발 주도 '맏형 역할'

공유
0

[K-뉴딜 공기업] 한전, 대규모 해상풍력·태양광 개발 주도 '맏형 역할'

서남해·제주한림·전남신안 해상풍력 성과 가시화, 신공법 개발도 주도
2022년 공공부지 110㎿ 태양광발전 등 2030년 '재생에너지 20%' 기여

left
한국전력은 국내 최대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그동안 특수목적법인(SPC) 출자를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발판 삼아 민간이 주도하기 어려운 대규모 해상풍력사업과 연구개발(R&D)이 필요한 태양광사업을 중심으로 그린 뉴딜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원거리 해상풍력은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 지형에 적합하지만 상대적으로 고도의 기술과 대규모 투자·인프라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지난 2011년부터 SPC 설립 방식으로 '서남해 해상풍력사업'과 '제주한림 해상풍력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한전은 현재 전남 신안 지역에 한전 주도로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1.5기가와트(GW) 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전은 2018년 말뚝을 박는 기존 방식 대신 수압 차이를 이용해 낮은 비용과 짧은 공사기간으로 진동과 소음 없이 해상풍력 기초구조물을 설치하는 '해상풍력 석션버켓 공법'을 상용화한데 이어, 올해 7월 블레이드(날개) 길이를 늘려 초속 10m의 저풍속에서도 정격출력을 낼 수 있는 '중형 풍력발전기'를 개발해 실증을 마친 상태다.

또한, 지난해 경남 밀양 태양광발전 시설을 준공했고, 오는 2022년까지 전국 634개 학교 등 공공부지에 총 110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발전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발전단지설계, 계통연계 등 핵심기술과 R&D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한전이 국민참여, 대규모 프로젝트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총 63.8GW를 재생에너지 설비로 개발해 전체 발전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보급한다는 정부 목표의 모범사례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center
해상풍력 기초구조물을 설치하는 모습. 사진=한국전력


한전은 재생에너지사업 외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발전기술 개발도 선도하며 그린 뉴딜 사업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공기와 직접 접촉하는 기존 연소방식 대신 산소 전달입자를 순환시켜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차세대 발전기술인 '매체순환 연소기술'을 세계 최초로 500킬로와트(kW) 규모에서 실증하는데 성공했고, 이후 ㎿급으로 기술을 업그레이드 시켜 실제 발전소에 적용할 수 있도록 설계기술을 확보한다는 포부이다.

아울러 지난 5월 연평도에서 섬 지역 발전기 오염물질 배출을 90% 이상 줄이는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매필터 설비'를 준공한데 이어 섬 지역 1.5㎿ 이상 발전시설 18기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한전은 전력그룹사와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을 추진하는 동시에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재 구축된 8600여 기의 전기차(EV) 충전인프라뿐 아니라 공용 급속충전기 3000기도 오는 2022년까지 구축키로 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미활용 전력으로 '그린 수소'를 생산에서 저장·이용까지 가능한 '마이크로 그리드(MG) 프로젝트'를 전남 나주와 울산광역시 등에서 진행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의 브랜드 가치와 축적된 기술노하우를 바탕으로 에너지 신사업의 비즈니스모델 개발, 핵심기술 확보, 중소기업과 해외진출 상생협력 등을 구현하는 에너지 신시장 주도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