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교육청, 서울혁신미래학교에 가상현실(VR) 원격교육 플랫폼 시범 적용

공유
1

서울시교육청, 서울혁신미래학교에 가상현실(VR) 원격교육 플랫폼 시범 적용

종암중학교와 내곡중학교 2곳에 시범 적용

center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2학기부터 한국전파진흥협회와 함께 ‘가상현실(VR) 원격교육 플랫폼’을 서울혁신미래학교에 시범 적용한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2학기부터 한국전파진흥협회와 함께 ‘가상현실(VR) 원격교육 플랫폼’을 서울혁신미래학교에 시범 적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혁신미래학교란 에듀테크 기반 ‘미래교육’과 창의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교육’을 실천하는 학교이다.

이번에 선정된 종암중과 내곡중은 가상현실(VR) 원격 실시간 교육플랫폼을 활용하여 원격수업을 실시한다.

원격수업에 가상현실을 적용하면, 학생들은 각기 다른 공간에서 원격수업을 받더라도 가상강의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모여 학습하는 것과 같은 실감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학교별 2개반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2차시 수업을 총 3주간 운영하며, 내곡중은 10월에 종암중은 11월에 시범 적용한다.

가상현실(VR) 원격 실시간 교육플랫폼은 아바타 기반 가상현실(VR) 가상모임 서비스로 최대 50명까지 함께 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문서‧유튜브 동영상 등 다양한 형태의 자료 공유가 가능하다.

시교육청과 한국전파진흥협회는 가상현실(VR) 원격 실시간 교육플랫폼 도입을 통해 가상현실 원격수업의 사용 편리성과 교육 효과성 등을 분석하고 문제점을 개선해, 교육현장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디바이스 활용 운영 매뉴얼을 개발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가상현실(VR) 원격 실시간 교육플랫폼을 도입함으로써 원격수업이 대면수업과 유사한 교육효과를 달성하여 미래 학습환경의 새로운 교육 모델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