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9 자주포 엔진 국산화 어느 업체가 하나? 두산인프라 vs STX

공유
19

K9 자주포 엔진 국산화 어느 업체가 하나? 두산인프라 vs STX

두산인프라코어와 STX엔진의 경합 예상돼

center
한화디펜스의 K9 자주포가 위용을 뽐내고 있다. 사진=한화디펜스 홈페이지
이달 15일 방위사업청(방사청)과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가 K9자주포 엔진에 대한 국산화를 추진하겠다고 선언하자 방산·엔진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왕정홍 방사청장의 K9 자주포 엔진 국산화에 대한 언급이 있은 후 방사청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산자부가 이번 과제에 대한 내용을 확정지으면 공고가 나간다”며 “관련 업체들은 공고를 확인한 후 이 프로젝트에 대한 참여의사를 표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엔진개발이 가능업체는 두산인프라코어와 STX엔진이 있다. 두 회사 모두 K2전차(흑표전차) 엔진 개발 경험을 갖춘 회사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2003년부터 K2전차에 장착할 엔진을 개발했다.

K2전차 탑재되는 1500마력 파워팩(엔진과 변속기 결합체)은 초도 인도분은 독일제이고 이 후 인도되는 것은 두산인프라코어의 1500마력 디젤엔진과 S&T중공업의 변속기를 조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산인프라코어와 S&T중공업의 합작품 파워팩은 2014년 파워팩의 내구성 부문 9600km 주행평가를 통과했다.

같은해 9월 말, 방사청은 두산인프라코어의 디젤엔진에대한 작전요구성능 기준평가를 이행했다. 이 디젤엔진은 8초 이내에 시속 32km 속도에 도달해야하는 기준을 준수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를 제외하고는 140여개 항목에서 독일산 파워팩과 동등한 수준의 성능을 보여줬다.반면, 가격은 독일산 파워팩 16억 원 보다 약 30% 저렴한 11억 원을 제시해 긍정적인 평가를 얻었다.

마침내 2015년 11월 두산인프라코어는 K2전차에 들어갈 엔진 개발을 성공했으며, 이후 현대로템이 최종 조립하는 K2전차에는 두산인프라코어의 디젤엔진이 탑재됐다.

변속기 제조를 맡은 S&T는 방사청의 내구도 시험단계를 통과하지 못해 K2전차 양산 프로젝트에서 제외됐다.

여러 업종의 사업을 하는 두산인프라코어와 달리 STX엔진은 순수 방산업체라고 봐도 무방하다. STX엔진은 독일 엔진업체 MTU와 기술협력을 통해 디젤엔진을 생산할 수 있는 국내 굴지의 디젤엔진 전문 생산업체다.

STX엔진은 지난해 4월 함정·잠수함에 탑재한 MTU엔진 창정비 지원을 5년 더 연장하는 계약을 해군과 체결키도 했다.

창정비 계약은 정비에 대한 기술지원을 담당하는 업체를 선정하는 것이다.

올해 말 산자부의 K9자주포 엔진 국산화 사업계획이 마무리되면 둘 중 한 업체은 웃고 다른 업체는 분루를 삼켠야 할 것으로 보인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