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기업 해외자원개발 회수율, 민간기업의 절반

공유
0

공기업 해외자원개발 회수율, 민간기업의 절반

center


공기업이 해외자원개발에 수십조 원을 쏟아 부은 지 10년이 넘었지만, 아직 투자금액의 절반도 건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2019년도 해외자원개발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까지 한국석유공사·한국가스공사·한국광물자원공사·한국전력공사와 자회사 등 공기업의 투자금액은 388억8000만 달러이며 이 가운데 40.0%인 155억3700만 달러가 회수됐다.

약 45조 원을 쏟아 부어 19조 원 정도만 건진 것이다.

같은 기간 민간기업의 투자는 391억900만 달러, 회수는 84.5%인 330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민간기업은 공기업보다 2억3000만 달러 많이 투자, 174억9300만 달러를 더 벌었다.

작년 말까지 공기업과 민간기업이 해외자원개발에 투자한 금액은 780억500만 달러이며 회수된 금액은 487억5500만 달러로 62.5%의 회수율을 나타냈다.

공기업과 민간기업이 진행 중인 해외자원개발 사업은 작년 말 현재 65개국, 427개(석유가스 119개·광물자원 308개)다.
석유공사는 작년 말까지 215억5600만 달러를 투자, 51.1%인 110억1800만 달러를 회수했다.

해외 26개 사업 가운데 예멘 4 탐사와 우즈베키스탄 웨스트 페르가나&차이나배드 사업에서는 아직 투자금액을 회수하지 못했고, 대표적 부실 사업으로 꼽히는 캐나다 하베스트 유전은 40억8000만 달러를 투자, 3400만 달러를 회수하는 데 그쳤다.

가스공사는 투자금액 107억600만 달러의 33.8%인 36억2100만 달러를 회수했다.

캐나다 혼리버 키위가나 광구를 포함, 21개 해외사업 중 10개 사업에서 회수 실적이 '0'로 나타났다.

가장 규모가 큰 호주 글래드스톤액화천연가스(GLNG) 프로젝트에서는 39억6800만 달러를 투자, 8.9%인 3억5200만 달러만 회수했다.

광물자원공사는 22개 해외사업에 47억8500만 달러를 투자했으나 회수는 14.6%인 6억9800만 달러에 불과했다.

7개 사업에서는 아직 투자금액을 회수하지 못했고, 최대 규모로 투자한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 광산은 투자 15억3000만 달러 중 3000만 달러만 회수했다.

광물자원공사는 이 사업의 지분 매각을 추진 중이다.

멕시코 볼레오 동광 사업과 파나마 코브레파나마 동광산 사업에는 15억3000만 달러, 7억4600만 달러를 투자해 1억8100만 달러, 1억2700만 달러를 회수했다.

한국전력과 자회사들은 5개국에서 13개 사업을 진행 중인데 작년까지 18억3000만 달러를 투자, 10.9%인 2억 달러를 회수하는데 그쳤다.

회수율이 저조한 것은 2014년 말 이후 자원가격 하락으로 보유 자산 가치와 수익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