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상이변…그리스, 폭우로 대홍수, 2명 사망 600여 명 구조

공유
0

기상이변…그리스, 폭우로 대홍수, 2명 사망 600여 명 구조

center
그리스 중부의 테살리 지역을 강타한 폭풍우로 강물이 불어나 제방이 무너져 침수된 카르디차 마을. AP/뉴시스


그리스 중부를 강타한 심한 폭풍우로 19일( 현지시간) 2명이 죽고 1명이 실종됐으며 600여 명이 긴급 구조대에 의해 구조되었다고 AP통신과 국내 매체들이 보도했다.

그리스 중부 테살리 지역에서는 노인 여성 한 명이 홍수로 물에 잠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고 63세 양치기 목부가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또 여성 한 명은 경찰과 소방대의 만류 지시를 무릅쓰고 홍수로 불어난 강물 위 교량을 건너다가 실종되었다.
지역 소방대는 이날 하루 동안 그리스 중부와 서부지역에서 고립된 주민들의 구조 요청 전화를 거의 2500통이나 받았다고 밝혔다.

일부에서는 큰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았다는 신고전화도 있었다.

그리스 철도회사 트라이노세는 그리스 남북을 잇는 철도편이 중단되었다고 발표했다.

테살리 지역의 도시 모우자키에서는 불어난 강물에 제방이 무너지면서 교량 2곳과 여러 채의 빌딩이 무너졌다.

그 중에는 모우자키의 지역 보건소도 포함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