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화웨이에 이어 위챗과 틱톡까지…“트럼프, 중국 기술기업 숨통 조이는 까닭은”

공유
0

[글로벌-Biz 24] 화웨이에 이어 위챗과 틱톡까지…“트럼프, 중국 기술기업 숨통 조이는 까닭은”

미중갈등 속에 11월 대선까지 ‘안보 이유’로 대중 압박 이어갈 듯

center
미국 정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의 정보기술 업체들에 대한 제재와 사용금지 조치를 잇따라 내리고 있다. 사진=wechat
미국 정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의 정보기술 업체들에 대한 제재와 사용금지 조치를 잇따라 내리고 있다.

미국 상무부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중국 채팅 앱 위챗과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의 다운로드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리면서 미 언론의 분석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중국판 채팅 앱 위챗(WeChat)은 오는 20일부터,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은 11월 12일부터 사용이 금지된다.

이번 행정명령은 지난 8월 6일 국가안보를 이유로 틱톡을 소유한 바이트댄스와 위챗를 소유한 텐센트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나온 후속조치이다.

틱톡과 위챗이 자료가 중국 공산당에 넘어갈 수 있어 미국의 안보에 치명적이 될 수 있다는 게 상무부의 설명이다.

사용자들의 네트워크와 위치, 인터넷 검색 정보 데이터를 중국 공산당이 악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증거는 내놓지 않았다.
향후 미국 정보기업인 오라클의 틱톡 인수가 마무리되면 이 행정명령은 발효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지만, 중국 기업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은 계속되고 있다.

경제전문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협상이 진행중인 틱톡에 대한 사용금지 제한 조치는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백악관은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를 향해 ‘미국 법인을 20일까지 미국 기업에 매각하라’고 마감 시한을 제시했다.

중국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엔 오는 11월 미국 대선과 연관돼 있다는 게 비판적인 언론의 주장이다.

CNN방송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이 대선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도 중국을 통상조작국이라고 비판하며 반중노선으로 지지자들을 규합했다.

틱톡과 위챗에 대한 사용금지에 앞서 미국 정부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제재명령을 내렸다.

행정명령에 따라 지난 15일부터 화웨이의 소프트웨어와 기술 및 장비를 일부 활용한 외국계 반도체 기업들은 상무부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 미국 영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사실상 사용 금지이다. 이때도 화웨이가 사용자들의 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기고 있다며 '국가 안보' 우려를 제재 이유로 설명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