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헬리오시티 뒤에 대규모 전시장 연다

공유
0

현대차, 헬리오시티 뒤에 대규모 전시장 연다

서울 송파·강동 겨냥 "가장 고급스럽고 미래지향적"
지상 4층 규모로 밤에도 운영, 고급화·디지털 전략

center
현대자동차는 18일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인근에 지상 4층, 연면적 1461㎡(약 442평)에 달하는 대규모 전시장을 열었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서울 최대 아파트 단지인 송파구 '헬리오시티' 인근에 대규모 전시장을 열어 송파·강동지역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는다.

현대차는 18일 기존 송파대로 지점을 신축해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송파대로 전시장은 지상 4층, 연면적 1461㎡(약 442평)에 달하는 대규모 전시 공간이다. 이곳은 전시차 8대와 다양한 볼거리를 갖췄다.

송파대로 전시장은 '서 아키텍스(SUH Architects) 건축사 사무소'가 현대차 정체성을 담아 스테인리스 메쉬(그물망)와 2100여 개 조립식 클립으로 내·외관을 꾸민 것이 특징이다.

또한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컨시어지(Concierge·전담 안내인)'을 통한 새로운 고객 응대 방식이 선보였다. 이에 따라 전시장 방문객은 전문 직원 안내를 받거나 비대면으로 제품을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다.

송파대로 전시장은 특히 야간에도 문을 열어 직장인들이 퇴근 후에 편리하게 방문하도록 배려했다. 전시장은 평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토·일·공휴일에는 오후 6시 30분부터 10시까지 '야간 언택트 전시장'을 운영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송파대로 전시장은 송파·강동권에서 가장 고급스럽고 미래지향적인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라며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새로운 콘텐츠와 인사이트(insight·안목)를 발굴하는 실험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