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자산 750조' 굴리는 국민연금 운용역 4명 마약혐의 적발

공유
0

'국민자산 750조' 굴리는 국민연금 운용역 4명 마약혐의 적발

center


전북지방경찰청은 18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에서 대체투자를 담당하는 책임 운용역 A씨와 전임 운용역 B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 조사 중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모발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A씨 등은 조사 과정에서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지만, 아직 경찰은 물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소변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투약 횟수, 투약량, 구입 경로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은 징계위원회를 열고 직원 4명을 모두 해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들에 대한 수사는 국민연금 내에 퍼진 소문에서 비롯됐다.

경찰은 '국민연금 직원이 마약을 했다'는 풍문을 접하고 수사에 착수, 이들을 불러 조사했다.

소문은 A씨 등 4명 중 일부가 마약과 관련한 얘기를 다른 직원과 나눈 뒤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