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간 주택가격-9월 2주] 서울·수도권 아파트 매매·전세가격 상승폭 모두 지난주와 동일...관망세 지속

공유
0

[주간 주택가격-9월 2주] 서울·수도권 아파트 매매·전세가격 상승폭 모두 지난주와 동일...관망세 지속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 직전 주와 동일한 0.01%...10주째 보합·감소 지속
서울·수도권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폭, 직전 주와 동일...지방·전국은 소폭 상승

center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4주째 0.01%를 기록했다. 특히 서울과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이 모두 직전 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기록해 부동산 규제정책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관망세가 계속되는 모습이다.

18일 한국감정원 '2020년 9월 2주 전국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9월 2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1% 상승해 직전 주와 같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수도권도 0.06% 상승해 직전 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보였고, 전국도 0.08% 상승해 직전 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기록했다. 다만 지방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은 직전 주에 비해 소폭 감소했다.

서울의 경우 자치구별로 보면, 7.10대책에 따른 보유세 부담과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매수세 위축과 관망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강남구(0.01%)는 수서동 등 신축 위주로, 강동구(0.01%)는 9억 원 이하 위주로 상승했으나, 송파(0.00%)·서초구(0.00%)는 단지별로 상승·하락 등 혼조세를 보이며 보합을 유지했다.

관악구(0.02%)는 봉천동 대단지 위주로, 강서구(0.01%)는 방화·염창·가양동 소형평형 위주로, 구로구(0.01%)는 구로ㆍ개봉동 6억 원 이하 위주로 상승했다.

용산구(0.02%)는 이촌동 구축 단지 위주로, 동대문구(0.02%)는 전농·답십리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서대문구(0.02%)는 남가좌·홍제동 신축·준신축 위주로, 종로구(0.02%)는 창신·숭인동 위주로, 성동구(0.01%)는 금호·하왕십리동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의 경우, 7.10대책과 8.4공급대책 3기신도시 사전청약물량 확대 등의 영향과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 우려로 관망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9억 원 이하와 신축단지 위주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7월 1주에 0.11% 상승해 직전 주 0.06%보다 상승폭이 확대된 이래, 7월 2주부터는 10주째 상승폭이 감소 또는 보합을 보이고 있다.

시도별로는 세종(0.44%), 대전(0.28%), 대구(0.18%), 울산(0.17%), 부산(0.14%), 강원(0.11%), 충남(0.11%), 경기(0.10), 전북(0.05%) 등은 상승, 제주(-0.01%)는 하락했다.

center
9월 2주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한국감정원

아파트 전세가격 동향을 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0.16% 상승해 직전 주 0.13%보다 상승폭이 증가했다.

지방 역시 상승폭이 직전 주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서울과 수도권은 직전 주와 동일한 상승폭인 0.09%, 0.16%를 각각 기록했다.

서울의 경우, 강동구(0.13%)는 상일·명일·고덕동 등 중형평형 위주로, 송파구(0.12%)는 잠실·신천·문정동 등 인기 단지 위주로, 강남구(0.12%)는 대치·압구정동 구축과 수서동 위주로, 서초구(0.08%)는 정비사업 이주 수요와 학군 수요가 꾸준한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동작구(0.09%)는 노량진·신대방동 역세권 위주로, 영등포구(0.08%)는 신길·여의도동 중대형 단지 위주로, 강서구(0.08%)는 기업 이주 수요 있는 마곡지구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마포구(0.11%)는 아현·도화·염리동 위주로, 성북구(0.11%)는 길음·종암·돈암동 위주로, 성동구(0.10%)는 금호·왕십리·행당동 역세권 위주로, 용산구(0.09%)는 이촌·서빙고동 등 대단지 위주로, 중랑구(0.09%)는 중화·신내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의 경우,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 시행, 거주요건 강화, 가을이사철 등의 영향이 있는 가운데, 정비사업 이주수요 있거나 교통 등 정주여건 양호한 지역 위주로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도별로는 세종(2.15%), 울산(0.41%), 대전(0.23%), 경기(0.21%), 충남(0.18%), 강원(0.16%), 충북(0.16%), 대구(0.13%), 인천(0.12%) 등은 상승, 제주(-0.01%)는 하락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