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홈쇼핑도 유튜브처럼 골라본다…K쇼핑, 미디어커머스 'TV MCN' 론칭

공유
0

홈쇼핑도 유튜브처럼 골라본다…K쇼핑, 미디어커머스 'TV MCN' 론칭

업계 최초 데이터영역 24시간 편성

center
김명섭 K쇼핑 커머스부문장이 'TV MCN' 서비스를 내부 시연하고 있다. 사진=K쇼핑
TV홈쇼핑을 유튜브처럼 골라볼 수 있게 된다.

K쇼핑은 오는 18일 미디어커머스 플랫폼인 'TV MCN'을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TV MCN은 다중 채널 방송 서비스로 K쇼핑 화면 상단에 배치돼 시청자가 직접 골라 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먼저, 기존 홈쇼핑에서는 잘 볼 수 없었던 관심사 기반 상품을 전면에 배치한다. 각 숍을 리모컨으로 선택하면 전시된 VOD(주문형비디오)를 순차적으로 볼 수 있다.

K쇼핑은 업계 최초로 데이터영역 24시간 편성을 도입해 하나의 홈쇼핑 채널에서 여러 개의 전문 쇼핑 채널을 보는 듯한 생동감을 제공한다. 시청자가 일일이 VOD를 선택하지 않아도 일반 TV채널처럼 24시간 실시간 스트리밍 형태로 영상을 볼 수 있다.
영상의 형태는 홈쇼핑 재방송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형식의 콘텐츠로 구성된다. 이를 위해 K쇼핑은 다양한 분야의 셀럽과 인플루언서, 전문가들과 협업한다.

화면구성 환경(UI/UX)도 대폭 개편한다. 화면 상단에 식품, 패션, 해외직구, 반려동물 등 관심사별 특화된 다양한 숍을 배치했다. 화면 하단에는 방송상품의 부가정보뿐 아니라 방송 연계 프로모션, 혜택을 노출해 편의성을 높였다. 마음에 드는 숍은 좋아요, 즐겨찾기 등록도 가능하며 선호도 순서에 따라 배치할 수 있다.

K쇼핑은 가장 많은 시청가구를 확보한 올레tv와 스카이라이프에 서비스를 우선 적용하고 내년 3월까지 SK Btv, LG U+, LG헬로비전, 딜라이브 등 주요 TV플랫폼에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벤처, 1인 미디어, 인플루언서 공모 등을 통해 다양한 사업자와 제휴해 TV홈쇼핑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던 판매자들에게도 방송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명섭 K쇼핑 커머스부문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신규 플랫폼을 통해 고객들이 오래 머무르면서 즐길 수 있는 채널을 만들고자 한다"면서 "언택트 시대의 미디어커머스 수요에 걸맞은 혁신적인 서비스인 만큼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