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등장 25주 만에 세계 25년 전으로 후퇴”

공유
0

“코로나 등장 25주 만에 세계 25년 전으로 후퇴”

center
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세계의 보건이 25년 전 수준으로 후퇴하면서 수백만 명이 치명적 질병과 빈곤의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고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15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밝혔다.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극도의 빈곤이 세계적으로 7% 증가했으며, 일상적인 백신 적용 범위는 1990년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빈곤을 줄이고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한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의 진전 상황을 추적하는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빌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은 "이는 엄청난 후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지난 1년 동안 거의 모든 지표에서 세계가 퇴보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일상적인 면역 감소로 코로나19가 등장한지 25주 만에 세계는 25년 전으로 되돌아갔다"며 면역 감소와 더불어 빈곤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로 불평등이 강화되고 있다고 했다.

마크 수즈만 게이츠재단 이사장은 "세계의 극빈층은 20년 연속 감소해 왔지만 이제 그러한 추세가 바뀌었다. 4000만 명에 가까운 다시 극빈층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또 “일주일에 100만 명이 훨씬 넘는 사람이 극빈층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을 인용, 세계 경제 활성화를 위해 18조 달러(2경1249조 원)가 이미 투입됐음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는 2021년 말까지 12조 달러(1경4166조 원) 이상을 손실을 입을 것이라며 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세계 국내총생산(GDP) 손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게이츠는 당장은 전망이 암울하지만 세계가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벗어나 세계 보건 증진을 위한 목표를 향한 진전을 재개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2년이 걸리든 3년이 걸리든 우리는 이를 극복하고 정상 궤도에 오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