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도 수입규제, 한국 향하고 있다”

공유
0

“인도 수입규제, 한국 향하고 있다”

center
자료=한국무역협회


인도의 수입규제가 우리나라를 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5일 발표한 '인도 수입규제 동향과 우리 기업의 대응방안'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인도의 수입규제 조사는 연평균 60.5건으로 2010~2015년의 30.3건에 비해 배가량 늘었다.

2016년 이후 인도가 조사한 305건 가운데 중국이 77건으로 가장 많았고 우리나는 24건으로 2번째였다.

태국 22건, 말레이시아 21건 등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최근 인도의 수입규제 강도가 매우 높고 공격적인 행보를 보여 인도시장을 공략하는 수출 기업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특히 석유화학, 철강업체는 수시로 인도의 반덤핑 및 상계관세의 타깃이 되고 있어 수출 전부터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인도는 지난 2월 반덤핑, 보조금 및 상계관세 시행령을 개정하면서 우회조사 범위가 확대․신설되는 등 법규 재정비를 통해 보호무역주의 경향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인도는 최근 세계무역기구(WTO)가 정한 반덤핑 조사 절차상 기한을 준수하고, 정보 공시 등 절차적 공정성을 높였음에도 덤핑 마진 산정·산업피해 판정 과정 등에서는 불투명한 부분이 여전해 수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