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내년 말부터 군 배치되는 120㎜ 자주박격포는?

공유
0

[G-Military]내년 말부터 군 배치되는 120㎜ 자주박격포는?

120㎜ 자주박격포가 내년 말부터 군에 배치돼 노후한 장갑차 탑재 4.2인치 박격포를 대체한다.

center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120mm 자주박격포. 사진=한화디펜스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위원장 국방부 장관)는 9일 120㎜ 자주박격포 최초 양산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면서 올해 4분기에 계약이 체결된다고 밝혔다. 생산은 한화디펜스가 한다.

120㎜ 자주박격포는 자동화된 박격포를 K200A1 궤도형 장갑차에 탑재한 무기체계를 말한다. 차량 회전 없이 박격포 자체가 360도 회전하며 목표 변경에 대응할 수 있다. 반자동 장전방식을 채택했다. 이에 따라 변화하는 작전환경에서 효과적인 화력지원이 가능하다.
자주박격포는 자동화된 사격통제체계를 보유해 4.2인치 박격포보다 사거리와 정확도가 크게 향상됐다. 장갑차는 4명이 탑승하며 최고속도 시속 70㎞로 이동할 수 있다. 탑재되는 자주박격포의 최대 사거리는 12㎞이며, 최대 발사속도는 분당 8발, 지속 발사속도는 분당 3발이다. 장갑차는 1.68m의 참호를 통과할 수 있다.

자주 박격포 생산 사업에는 오는 2025년까지 총 사업비 7700억 원이 투입되며 군 배치는 내년 말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center
K242박격포가 포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육군 페이스북


이에 따라 4.2인치(107mm) 박격포는 신형 120mm 자주박격포에 자리를 내줄 것으로 보인다. 육군이 사용하는 수백문의 KM30 4.2인치 박격포는 베트남전 당시 투입된 미국의 M30 4.2인치 박격포를 모방해 만든 무기다. 이 박격포는 무겁기 때문에 K242 장갑차, K532 전술차량 등에 실려 운용된다. 구경이 큰 만큼 위력도 강하다. 고폭탄의 살상반경은 40m 수준이다.분당 최대 20발 사격이 가능하다. 최대 사거리는 5650~6800m다.포신 길이는 1.524m에 24조 우선의 강선이 파여있다. 포판 87.5kg을 합쳐 무게가 302kg에 이른다.

center
K532 전술차량에서 육군 병사들이 4.2인치 박격포를 쏘고 있다. 사진=육군 페이스북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