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 성능개량한 양만춘함…전투체계, 소나 등 교체

공유
1

[G-Military] 성능개량한 양만춘함…전투체계, 소나 등 교체

한국형 구축함 광개토대왕급 '양만춘함'의 성능 개량사업이 완료돼 9일 경남 진해 해군기지에 인도됐다. 함정 두뇌인 전투체계를 국산화된 최신 버전으로 교체하고 수중 음향탐지 체계인 소나도 최신형으로 바꿨다. 군 당국은 내년까지 나머지 2척의 성능개량을 완료하고,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해군 최초로 수직발사대를 갖춘 양만춘함은 대공방어력과 대함·대잠공격 능력을 갖춘 군함으로 평가할 수 있다.

center
성능개량을 마친 양만춘함. 사진=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은 1998년 실전 배치된 한국형 구축함 3척 중 하나인 양만춘함의 성능 개량사업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군은 양만춘함외에 광개토대왕함, 을지문덕함에 대해 2016년 9월부터 ‘한국형 구축함(KDX-I) 성능개량 사업’을 하고 있다. 노후된 전투체계와 센서 등을 최신 장비로 교체하는 해군 수상함 최초의 성능개량 사업이다. 성능개량 대상 3척 중 한 척인 양만춘함은 두뇌에 해당하는 구축함 운영 소프트웨어인 ‘전투체계’를 최신 버전으로 교체했다.최근 시험평가를 마쳤다.

방위사업청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신형 전투체계는 정보처리속도가 100배 이상 향상되고, 표적관리능력도 3배 이상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국산화에 따라 정비시간을 단축하고 운영·유지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전투체계는 레이더 등의 탐지 센서로 적을 확인·추적하고 교전하는 일련의 과정을 통제하는 시스템이다. 전투체계 국산화에 따라 정비 시간 단축과 비용도 절감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수중 표적을 탐지·추적할 수 있는 선배열 예인소나(수중음향탐지기)를 최신 호위함에서 운용 중인 장비로 교체, 성능을 개선했다.

양만춘함은 길이 135.4m, 너비 14.2m로 만재시 배수량은 3900t이다. 디젤엔진 2기와 가스터빈 엔진 2기를 결합한 추진체계는 최고 속력 시속 30노트(약 55㎞)를 낸다. 승조원은 210여 명이다.

양만춘함은 강력한 공격력을 갖추고 있다.

오토멜라라 127mm 함포 1문, 골키퍼 근접방어체계 2문, RIM-7P 씨스패로(Sea Sparrow) 대공미사일 16발과 하푼 함대함 유도탄 발사관 4연장 2기(8발), 대함유도탄기만체계, 324mm Mk 모드 5 어뢰발사 발사관 3연장 2기, 수퍼링스 대DIS헬기 2대 등으로 무장한다.

한국 해군 최초로 수직발사대(VLS) 16셀을 갖췄다. VLS에 수납되는 시스패로 미사일은 길이 3.6m, 지름 203cm, 발사중량 약 225kg으로 최고속도는 마하 3, 사정거리는 50km다. 탄두는 폭풍 파편형이며 무게는 40kg이다. 반능동 레이더 추적 방식을 사용한다.

함포는 분당 최대 40발을 발사하며 최대 사거리는 30km다. 어뢰 사거리는 최대 11km다.

네덜란드 탈레스사제 수상 수색 레이더, 미국 레이시온 공중 수색 레이더, 대우 항법 레이더 등의 선세를 갖추고 있다.

정삼 방위사업청 전투함사업부장(해군준장)은 “구축함급 전투체계의 국산화 성공으로 함정의 성능개량 능력이 한층 발전해 군 전력과 국내 방위산업 역량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