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피아 스타트업 ‘콤피아’, 모바일용 ‘한글도메인’ 본등록 돌입

공유
0

넷피아 스타트업 ‘콤피아’, 모바일용 ‘한글도메인’ 본등록 돌입

center
콤피아 한글도메인 화면[사진=콤피아]


한글인터넷주소 전문 기업인 넷피아의 스타트업 ‘콤피아’가 1일부터 모바일용 자연어도메인인 ‘콘텐츠네임 한글도메인’ 본등록 서비스에 돌입했다. 지난 1999년 1월 세계 최초 자국어 도메인 서비스를 개시했던 넷피아가 콤피아를 통해 21년 만에 모바일용 ‘자연어 도메인’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이다.

콤피아는 이날 모바일용 ‘한글 도메인’ 상용화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음성지원 모바일 브라우저인 꿀업(CoolUp) 브라우저에서 지원이 된다.

콤피아에 따르면 한글도메인 서비스 확대를 위해 사파리, 크롬, 엣지 브라우저 등에 사용자 선택권이 주어질 수 있도록 협조 공문을 보낸 상태다. 현재는 브라우저 제작사들이 사용자 선택권을 기존의 포털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기존의 영문도메인은 ICANN이 지정해준 도메인네임 구조에 따라 등록 운영이 되었지만, 자연어도메인시대는 ICANN이 지정해준 gTLD(일반최상위도메인), ccTLD(국가코드의 최상위도메인)없이 사용자가 등록을 하면 그것이 인터넷의 영역 이름인 도메인이 되는 시대를 열고 있다. 미래는 사용자가 이름을 붙인 문장이나 애칭 등이 사용자의 편의에 의한 도메인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콤피아 측의 설명이다.

배진현 콤피아 대표는 “대한민국이 자국어 도메인 분야에서 전세계 인터넷 패러다임의 파이어니어가 되었지만 국가적, 제도적 미성숙으로 세계화 하는데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이제는 대한민국이 자연어 도메인분야에서 전 세계 각국의 경제발전에 100년 전 전화번호같은 가치있는 의미를 제공할 충분한 준비가 되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번에 콤피아가 본서비스를 하는 모바일 한글도메인 가격은 선착순 등록으로 연간 6만원이다. 21년 전 모 회사인 넷피아가 한글도메인 서비스 당시 가격 그대로라는 게 콤피아 측의 설명이다.

콤피아에 따르면 실명인 한글도메인은 95개국 자국어 실명 도메인 아키텍처로 설계됐다. 그래서 글로벌 이름은 ‘리얼네임도메인’이다. 기업이 특허청을 통해 상표권을 등록 할 수 있는 류는 45류까지다. 동일한 실명 한글도메인에 45업종의 기업이 동시에 등록요청을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자연어인 말로서 접속 할 수 있다. 그 편리한 만큼 선점에 따른 사회적 분쟁도 포함하고 있다.

방현근 콤피아 모바일 한글도메인 가치운영팀 팀장은 “같은 이름이 최소 45류가 있어 먼저 등록을 한 기업이 우선권을 가지는 운영정책을 적용하고, UDRP(도메인분쟁조정위원회)와 유사한 정책을 운영 할 수 밖에 없는 아쉬움이 있다”면서도 “20세기 전화가 대공황 이후 경제발전을 이루는 촉매플랫폼이 되었듯이 21세기 전 세계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촉매 플랫폼’으로 마케팅 비용 절감을 통해 전 세계적 이슈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고 세계적 경제발전을 이루는 21세기 직접연결플랫폼인 자연어도메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