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풍 ‘마이삭’, 매우 강하게 발달…내달 3일 영남지역 관통

공유
0

태풍 ‘마이삭’, 매우 강하게 발달…내달 3일 영남지역 관통

center
제8호 태풍 '바비'가 우리나라를 지나 북한 지역으로 북상 중인 27일 오전 서울 시내에서 출근길 시민이 우산으로 바람과 비를 막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30일 오후 3시 현재 마이삭이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9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9㎞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65hPa, 강풍반경은 330㎞, 최대풍속은 초속 37m다.

이날 오전 9시 마이삭은 시속 3㎞의 느린 속도로 이동하는 중형 태풍이었으나 속도도 빨라지고 세기 역시 ‘강’으로 발달했다.
태풍은 31일 오후 3시쯤 초속 47m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그 다음날에는 초속 49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35m 이상이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고 40m가 넘으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고 달리는 차를 뒤집을 수 있다.

마이삭은 31일 일본 오키나와를 지나 다음달 2일 오후 서귀포 남남동쪽 약 200㎞ 부근 해상을 거쳐 당일 밤에서 다음날인 3일 새벽 사이 남해안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후 부산, 울산, 경주 등 영남지역을 관통해 3일 오후 강릉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가 4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부근 육상에서 점차 소멸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태풍이 상륙하면 초속 40m 안팎의 중심바람으로 인해 우리나라 전역이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려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