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곳곳에 비소식…찜통 더위 지속

공유
0

내일 곳곳에 비소식…찜통 더위 지속

서울, 경기, 강원영서북부 등 일부 내일까지 비

center
위생장갑을 끼고 마스크 쓴 시민이 양산과 모자를 쓰고 도로를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요일인 내일(28일)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 등 전국 곳곳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오겠다. 또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는 찜통 더위가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27일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또 내일 낮부터 밤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북부, 충남북부, 전남과 경상도는 오늘에 이어 28일까지 비가 오겠다.

충청내륙과 남부지방, 제주도에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 또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기상청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예상강수량은 27~28일 기준 전남남해안, 경남, 제주도는 50~100㎜(많은 곳 남해안, 지리산부근, 제주도산지 150㎜ 이상)다.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 전라도(남해안 제외), 경북, 서해5도는 10~50㎜다.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9~34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5도, 수원 25도, 춘천 25도, 강릉 26도, 청주 26도, 대전 25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26도, 부산 25도, 제주 26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30도, 수원 30도, 춘천 30도, 강릉 34도, 청주 33도, 대전 32도, 전주 33도, 광주 32도, 대구 31도, 부산 30도, 제주 31도 등으로 관측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