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통춤 명인들 산청 기산국악당서 신명 나는 춤판 벌인다

공유
0

전통춤 명인들 산청 기산국악당서 신명 나는 춤판 벌인다

22일 오후 3시 상설국악공연 '명무전' 개최

center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김호동 교수 '한량무'. 사진=산청군 제공
대한민국의 전통춤 명인들이 경남 산청군에서 한바탕 신명 나는 춤판을 벌인다.

산청군과 기산국악제전위원회는 오는 22일 오후 3시 단성면 기산국악당에서 상설 국악공연 '해설이 있는 기산 이야기:치유악 힐링 콘서트'가 열린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무대에 오르는 공연은 우리나라 전통무용의 핵심적인 춤으로 구성돼 '명무전'이라고 이름 붙여졌다.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4호 과천무동답교쇠놀이 오은명 예능보유자의 '이매방류 살풀이', '승무'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김호동 교수의 '한량무'를 감상할 수 있다.
사단법인 궁중무용춘앵전보존회 박은영 이사장의 '춘앵무', 파주무용협회 김은희 지부장의 '최종실류 소고춤', 삼성궁마고예술단 이영숙 예술감독의 '한영숙류 태평무'도 함께 공연된다.'

특히 서부 경남지역을 대표하는 전통춤인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21호 '진주교방굿거리춤'도 선보인다.

진주교방굿거리춤은 1기 이수자 박경랑의 '박경랑류 교방소반춤'이 선보인다.

공연은 11월까지 주말마다 진행되며 기산 박헌봉 선생의 제자들을 비롯해 스타 국악인과 명무, 지역 전통문화 예술인들이 공연을 이어간다.

산청군 관계자는 "명무전은 대한민국 최고의 춤 명인들이 만드는 명품 무대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