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방송가도 코로나19 직격탄 맞아... CBS·EBS ‘전전긍긍’

공유
0

방송가도 코로나19 직격탄 맞아... CBS·EBS ‘전전긍긍’

center
CBS가 19일 정규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 되면서 방송가도 직격탄을 맞았다.

CBS는 17일 라디오 프로그램인 '김현정의 뉴스쇼' 녹음에 함께한 기자가 18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사옥을 봉쇄했다.

방송 녹화장에는 해당 기자 외에 앵커인 김현정 PD,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 스태프 등이 있었다. 이후 이 후보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나머지 관계자들의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방송사는 19일 제작진 추가 감염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옥을 봉쇄하고 전 직원에게 재택 근무를 지시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24시간 동안 라디오 정규방송은 음악 방송으로 대체했다.
CBS는 검사 결과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없으면 오는 20일 오전 6시부터 정규방송을 재개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추가적인 비상방송을 하며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EBS도 코로나19를 피해갈 수 없었다.

EBS는 1TV 프로그램 'K팝 한국어'에서 외주 PD 1명과 출연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지난 17일 출연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18일 2명, 19일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4일 일산 EBS 녹화 중 감염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현재 확진자 통보를 받은자 외의 다른 제작진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들에게 최대한 자가격리가 진행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