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불교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법당에 출입한 흔적 없어”

공유
1

원불교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법당에 출입한 흔적 없어”

확진자, 도주 후 25시간 만에 검거돼

center
원불교 문화사회부는 사랑제일교회 확진자가 법당에 출입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자체제공
파주병원에 격리 중 도주한 사랑제일교회 확진자가 신촌에서 검거됐다. 검거 당시 확진자는 원불교 법당에 11시간 숨어있었다고 주장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났다.

19일 원불교 관계자는 "종로구 원남교당 인근 폐쇄회로(CC)TV에 확진자가 배회하는 모습만 포착됐을 뿐 법당 내 출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원불교 문화사회부는 "원남교당은 법당과 생활관 문단속을 늘 하기 때문에 외부인이 내부로 들어올 수 없다"며 "18일 오후 교당 교무와 직원이 법당 청소를 했는데, 이상 징후나 흔적은 없었다. 다만 도주 확진자가 교당 근처를 배회한 모습이 CCTV에 포착돼 보건소에 의뢰, 교당 실내외 방역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정부관련 기관, 경찰서, 언론사 등과 협력해 추가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불교가 서울교구와 종로지역 교당을 통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1시께 도주자의 마지막 동선이 원남교당 근처 CCTV에 포착됐다.

이어 이날 오후 7시20분께 혜화경찰서에서 교당 주변을 수색했고, 10분 후 원남교당 교무가 교당 내부를 수색했으나 별도의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오후 8시께에는 혜화경찰서 소속 경찰 4명이 교당 지하부터 옥상까지 재차 수색했으나 이상이 없어 철수했다.

도주한 확진자는 수색 다음날인 19일 오전 1시15분께 신촌 소재 카페에서 검거됐다. 도주한 확진자는 검거 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9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달 15일 경기의료원 파주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 전날 오전 0시18분께 격리병상에서 도주한 뒤 약 25시간 만에 검거됐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