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경기·인천·부산 템플스테이 41곳 운영 중단

공유
0

서울·경기·인천·부산 템플스테이 41곳 운영 중단

center
템플스테이 참가이미지. 사진 =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서울, 경기, 인천, 부산 지역 템플스테이 41곳이 오는 30일까지 문을 닫는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정부가 수도권 등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욱 강화함에 따라 해당 지역 템플스테이 운영을 중단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템플스테이 홍보관과 한국사찰음식문화체험관, 사찰음식교육관 향적세계에서 진행하는 교육 및 프로그램도 30일까지 열리지 않는다.

문화사업단은 전국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에 코로나19 대응 지침 준수 및 지속적 방역과 예방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코로나19가 다시금 빠르게 확산되면서 부득이하게 일부 사찰을 대상으로 임시 운영 중지를 다시 한 번 결정하게 됐다"며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에서는 더욱 철저한 지역감염 예방과 관리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임시 운영 중지는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다. 문화사업단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던 2월 말, 137개 템플스테이 운영을 한 달간 전면 중지한 바 있다.[뉴시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