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호주 총리 통화…"코로나 대응 모범" "긴장 안 늦춰"

공유
0

문 대통령 호주 총리 통화…"코로나 대응 모범" "긴장 안 늦춰"

center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양국 정상의 통화는 지난 4월 7일 이후 4개월 만이며 이날 통화는 모리슨 총리의 요청에 따라 35분 동안 계속됐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한국은 매우 성공적으로 코로나에 대응, 확진자를 차단했다"며 "선진적이고 모범적인 한국의 대응 사례를 호주도 참고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좋은 평가 감사하다"면서 "아직도 산발적인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 소재한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에 호주가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고 모리스 총리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양 정상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월 G7 회의에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양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G7 회의에 참여한다면 G7의 지역적 대표성을 높이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다양한 글로벌 현안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는 데 공감했다.

모리슨 총리는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하기를 희망한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감사를 표하며 적절한 시기에 방문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