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해성금 내려던 이해찬, "어! 봉투가 없어졌네"

공유
0

수해성금 내려던 이해찬, "어! 봉투가 없어졌네"

center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KBS 생방송에 출연,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을 기부하는 과정에서 봉투를 찾지 못하는 머쓱한 상황을 겪었다.

이 대표는 이날 KBS 1TV 특별 생방송 '수해 극복 우리 함께'에 출연, "재해복구 대책비가 너무 오래 전에 설정된 것이라서 현실성이 없다. 이를 지금의 두 배 정도로 올리려고 정부와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어려울 때일수록 연대하는 좋은 전통을 갖고 있다"며 "코로나 극복도 우리는 함께했기 때문에 일찍 극복할 수 있었다. 이번 재해도 함께 해서 극복하는 데 동참하는 것이 중요하고 당과 정부도 함께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성금함에 준비한 봉투를 넣기 위해 상의 안주머니에 손을 집어넣었지만 봉투를 찾지 못했다.

이 대표는 양복 양편 주머니를 모두 뒤져봤지만 봉투 대신 휴대폰만 나오자 머쓱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진행자가 "준비가 되는 대로 다시 넣어 달라"면서 상황을 수습했고 이 대표는 발걸음을 돌렸다.

이 대표는 성금 봉투를 갖고 갔지만 당황해 찾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봉투를 찾은 이 대표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다음 순서로 다시 나와 "아주 지금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가 함께 극복하는 좋은 선행을 만드는 데 함께하겠다"고 말한 뒤 성금함에 봉투를 넣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