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에어, 2분기 영업손실 232억 원…적자 확대

공유
0

진에어, 2분기 영업손실 232억 원…적자 확대

center
[자료사진=진에어]

진에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2분기 적자 폭이 확대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진에어는 14일 2분기 매출액 232억 원, 영업손실 596억 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266억) 보다 적자가 늘었다. 당기순손실은 590억원으로, 전년 동기(-244억원) 대비 적자폭이 증가했다.
상반기 실적도 크게 악화됐다. 상반기 매출액은 1671억 원으로 전년 대비 67%나 감소했고, 영업손실도 909억 원으로 1152억 원 늘었다. 당기순손실은 1047억 원이다. 지난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74억 원이었다.

진에어는 코로나19 여파로 사업 실적이 부진했지만, 유급 순환 휴직과 임원진 급여 반납 등 비용 절감 노력과 국내선 노선 확대, 국제선 부정기편 운영, 중대형 항공기 B777을 활용한 화물사업 등으로 적자 확대를 방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따.

코로나19로 하반기 전망도 밝지 않다는 게 진에어의 관측이다. 다만 진에어는 “내실 위주의 경영 전략 운영과 불확실한 경영 환경을 대비한 신중한 재무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며 “임직원 역량 집중을 통해 외부 변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위기 극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