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당국,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 운영

공유
0

금융당국,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 운영

center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이 지난달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디지털금융 종합혁신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는 14일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를 설치해 피해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 상시 운영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기업 지원을 위해 마련한 금융지원이 보다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금융위, 금융감독원, 정책금융기관, 전 금융권으로 구성된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를 설치·운영키로 했다"고 말했다.
지원센터는 전국 금감원 지원(11개)을 거점으로, 은행·보험·서민금융 등 각 업권과 연계해 피해지역 주민들과 기업들의 자금 애로를 종합적으로 상담하는 한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안내하고 필요한 지원을 원스톱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 금감원 각 지원별로 '피해현장 전담지원반'을 구성, 주요 피해지역을 방문해 피해현황, 애로사항 등을 즉각적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집중피해지역 내 금융기관 각 지점에 수해피해기업 전담 창구를 운영, 신속한 상담 및 지원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