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차관 9명 모두 1주택자…주거 정의 솔선수범"

공유
0

청와대, "차관 9명 모두 1주택자…주거 정의 솔선수범"

center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14일의차관급 인사와 관련, "우리 사회에 주거 정의가 실현되도록 고위공직자가 솔선수범해야한다는 국민의 보편적 인식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인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번 인사는 공직사회의 내부 승진을 통해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의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단행했다"고 말했다.

또 "물론 오늘 발표된 분들은 업무 역량을 중심으로 발탁했다"면서 "한편으로 떠나는 차관은 대부분 1년 반 이상 공직한 분으로, 그동안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해 많은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임 외교부 1차관에 최종건 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평화기획비서관을 승진 발탁하는 등 외교부·행안부·해양수산부·법제처장·농촌진흥청장·특허청장·새만금개발청장·국가보훈처 차장·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9개 부처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강 대변인이 언급한 '주거 정의 실현'의 구체적인 의미와 관련, "9명 전원이 1주택자"라며 "8명은 원래 1주택자였고, 나머지 1명은 증여받은 부동산 한 채를 더 보유했지만 지난 6일 처분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신임 수석비서관 5명이 1주택자다. 청와대는 이제 상당한 변화가 이뤄졌다"면서 "지난해 12월 다주택 참모는 20명이었는데 지난 6월에는 17명, 지난달 31일에는 8명으로 줄었고, 이 시간 현재 2명뿐"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1년 동안 고위공직자 인사에서 가장 우선시했던 것은 능력"이라면서 "유능한 분들이 적극적으로 정부 정책에 호응해서 1주택자가 되는 게 인사의 '뉴 노멀'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