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익산시, 도내 최초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전액 지원... 최대 240만원

공유
0

익산시, 도내 최초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전액 지원... 최대 240만원

center
전북 익산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내 최초로 카드수수료 전액 지원에 나섰다.

시는 14일 자체 예산 9억원을 추가로 편성해 카드수수료 초과분 전액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은 도비와 시비를 함께 투입해 전년 연매출액 3억원 이하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카드 매출액의 0.8% 중 50만원까지 지급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지원된 금액은 50만원에 대한 초과분 전액이다.
이번 지원금은 지역 내 소비촉진을 위해 다이로움 카드로 지급하여 소상공인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시는 신청자 6천500여 명에게 1차로 18억원을 지원했고 이번 추가 지원으로 1천900명의 소상공인에게 9억원을 추가로 지급했다.

이어 도비와 시비가 추가확보 되는 대로 2차 접수를 받아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번 카드수수료 전액 지원으로 경제적인 부담을 좀 덜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