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해로 땅에 파묻힌 강아지 8일 만에 구한 어미 개의 '기적'

공유
1

수해로 땅에 파묻힌 강아지 8일 만에 구한 어미 개의 '기적'

center
수해로 땅힌 묻힌 강아지 4마리가 어미개의 모성의 7~8일만에 극적으로 구출됐다


어미개의 모성이 수해로 땅에 묻힌 강아지를 7~8일 만에 기적적으로 구해냈다.

기적은 11일 경기도 이천시 율면을 중심으로 한 수해복구 작업에서 시작됐다.

복구 작업이 한창이던 현장에서 떠돌이 개 한마리가 폭우로 파손된 창고 인근의 땅을 파며 울고 있었다.

이상하게 여긴 오성1리 주민들이 혹시나 하며 땅을 파자 흙더미 속에 묻힌 강아지 2마리를 발견했다.

마을 주민들은 7일 만에 땅속에서 구조된 강아지를 어미 개와 함께 보호하며 젖을 먹일 수 있도록 했다.

다음날 떠돌이 개를 계속 키우기 어렵다고 판단한 마을주민들은 동물보호센터를 통해 어미 개와 강아지 2마리를 보내기로 결정하고 차량을 불렀다.

기적은 또 일어났다.

차량이 전날 사고지점을 지나는 순간 갑자기 고장이 나 움직일 수 없게 되자 어미 개가 슬프게 울었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오성1리 마을의 한 주민이 어미 개를 끌고 사고지점에 다가가자 어미 개는 땅을 파헤쳤고 얼마 후 땅에 묻혔던 강아지를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사고 8일 만이였다.

1마리를 구한 후에도 어미 개가 계속 떠나지 않자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이 계속 구조작업을 벌여 나머지 1마리도 극적으로 구조했다.

마을 주민들은 “어미 개의 모성이 차를 멈추게 했고, 그 덕분에 남은 2마리의 강아지를 구한 것 같다”며 감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