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아파트 전셋값 5억 원 임박…2년 새 5000만 원 ‘껑충’

공유
0

서울 아파트 전셋값 5억 원 임박…2년 새 5000만 원 ‘껑충’

강남3구가 전셋값 상승세 견인…서초구, 2년 새 1억1421만 원 상승

center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에 전세 매물 관련 문구가 게시돼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2년간 5000만원 가까이 올라 5억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4억9922만원으로 2년 전인 지난 2018년 7월(4억5046만원)보다 4876만 원(10.8%) 상승했다.

1년 전(4억6354만 원)과 비교해보면 3568만 원(7.7%) 올랐다. 최근 1년간 전세가격 오름폭이 더욱 가팔라졌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016년 3월 4억244만 원으로 4억 원대에 진입한 이후 2018년 5월에는 4억5009만 원을 기록하며 4억5000만 원을 넘어섰다. 지난달 말 '임대차 3법' 통과 이후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급등세가 이어지는 것을 고려하면 이달 5억 원 돌파가 확실시된다.

전셋값 상승세는 강남3구가 견인했다. 전용면적 86.95㎡ 아파트를 기준으로 2년 새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서초구다. 2년 사이 1억1421만 원(17.3%) 뛰었다. 강남구(1억253만 원·13.7%)와 송파구(5757만 원·11.1%)구도 상승폭이 컸다.

성동구(5281만 원·10.5%)와 광진구(5139만 원·10.2%)도 5000만 원 이상 올랐으며. 양천구(4537만 원·9.7%)와 성북구(4395만 원·10.9%)는 4000만 원 넘게 상승했다. 이어 ▲강서구(3551만 원·8.9%) ▲용산구(3529만 원·6.8%) ▲마포구(3488만 원·6.7%) ▲영등포구(3443만 원·7.8%) 등의 순으로 전셋값 상승액이 컸다.

2년 동안 전셋값이 가장 적게 오른 곳은 도봉구로, 전용면적 86.95㎡ 아파트 기준 1348만 원(4.4%)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은평구(1696만 원·5.2%)와 구로구(1894만 원·5.1%)도 이 기간 동안 전셋값이 2000만 원 미만으로 올랐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