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최저 근접…긍정 43.3% vs 부정 52.5%

공유
0

문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최저 근접…긍정 43.3% vs 부정 52.5%

center
그래픽=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 수준까지 하락했다.

1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조사한 8월 2주차(10일~12일) 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0.6%포인트 내린 43.3%로 나타났다.

매우 잘함 23.5%, 잘하는 편 19.9%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1%포인트 오른 52.5%로 높아졌다.

잘못하는 편 13.1%, 매우 잘못함 39.5%였다.

'모름·무응답' 은 0.5%포인트 오른 4.1%였다.

이 같은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를 기록했던 2019년 10월 2주차의 긍정 41.4%, 부정 56.1%에 근접한 것이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9.2%포인트로 2주 연속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