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정숙 여사, 철원에서 수해복구 지원

공유
0

김정숙 여사, 철원에서 수해복구 지원

center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강원도 철원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문 대통령도 이날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

대통령 내외가 같은 날 다른 수해 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한 것이다.

김 여사는 오전 일찍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에 도착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현장 방문 일정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

2부속실 직원과 윤재관 부대변인만이 김 여사를 수행했다.

수행 인원이 많을 경우 현장 복구 작업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김 여사는 흙탕물에 잠겼던 옷 등을 빨고 가재도구들을 씻었으며, 배식 봉사도 했다.

김 여사는 피해를 본 지역이 많은 만큼 철원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도 방문, 피해 복구를 돕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수해를 당한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7년 7월에는 충북 청주 상당구의 한 마을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운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