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리아, 직원 코로나 감염 사실 '쉬쉬'…공지도 안해

공유
0

롯데리아, 직원 코로나 감염 사실 '쉬쉬'…공지도 안해

6일 직원 모임 가진 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후 관련 확진자 10명으로 증가
롯데GRS는 롯데리아 홈페이지나 SNS에 관련 사실 알리지도 않고 '모른척'

center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점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패스트푸드 체인점 롯데리아 직원 사이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광진구에서 모인 패스트푸드 체인점 롯데리아의 직원들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에 따르면 시내 지점 점장 등을 포함한 롯데리아 직원들이 지난 6일 모임을 가진 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모임은 롯데리아 군자점에서 능동로의 한 족발집,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모임은 10명으로 시작해 점차 인원이 늘어 치킨뱅이 능동점에서는 총 19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 가운데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처음 확진됐다. 모임 참석자인 서울시 거주자 3명이 같은 날 추가로 확진됐다.

이어 12일 서울시민 4명과 서울 외 타시도 주민 2명이 더 확진돼, 오후 2시 30분까지 서울시에 파악된 관련 확진자 수가 전국 10명(서울 7명 포함)으로 늘어났다.

모임에 참석한 직원들은 롯데리아 혜화점, 종각역점 등에서 일한 것으로 조사돼 종로구는 이들 업소를 소독했으며 참석자들이 근무한 매장들은 폐쇄된 것으로 전해졌다.

center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한 공지사항을 찾아볼 수 없는 롯데리아 홈페이지. 사진=롯데리아 홈페이지 캡처.

이와 함께 이번 확진 사태에 롯데리아 책임론이 논란이 되고 있다. 롯데GRS는 롯데리아 홈페이지나 소셜미디어(SNS) 등에 롯데리아 매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했다는 점을 알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전날 문을 닫았다 다시 연 종각역점 역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고지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글로벌이코노믹은 롯데리아에 후속 조치와 관련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받지 않았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